Loading

[최상단 공지사항]
※view 버튼과 제목 옆 +1 버튼을 눌러주시면...제 기분이 좋아집니다(-_-;) 많이 눌러주세요.

작은원고지 - 2012년 08월

* 그 달 남긴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넥슨홈의 말 중에서 필요한 것들을 모아두는 글입니다.

* 다른 온갖 잡다한 것들은 http://blog.daum.net/mazefind 에서 볼 수 있습니다.
* 다른 [가메톡블로그들 모음]

 RT @egoing : 페이스북이 구글보다 우월한 것 중의 하나가 서비스에 흩어져 있는 모든 맥락들을 뉴스피드와 알림이라는 두개의 맥락으로 다시 모아서 보여준다는 점이다.SNS 충격으로 구글+에 올인하고 있는데 정작 페이스북의 핵심 자산인 맥락의 탁월한 유통방식을 놓친듯


다음과 CCR 전략적 제휴 체결, 해외 포함한 모든 게임 서비스 이관


볶음밥집이라고 새로 생겨서 갔는데 겁나 맛없음. 아니, 이름은 볶음밥 붙여놓고 덮밥을 파는 것 부터가 용서가 안됨. 다시는 안 갈듯;


초딩들이 전부 하루 쉬니까 이 잉여초딩들이 밤+아침 내내 아프리카 뉴스방에서 '어딘데 바람 ㅈ도 안불더라.' '티아라 묻으려고 지금 없는 태풍을 만들었다' '여기자 따먹고 싶다' 등등의 온갖 개드립을 치고 있음 -_-) 비안오면 걍 학교가 이색기들아


롯데리아에서 8.28~8.30일 2~6시 새우버거 1+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태풍을 뚫고 먹으러 가야하는건가 ㅋㅋㅋㅋㅋㅋㅋ

(※ 주 : 8월 28일부터 30일까지 태풍 2개가 잇달아 한반도를 덮침)


RT @krucef : 어제 게임문화컨퍼런스 이런걸 발표. 사람들이 기록을 좀 더 남기고 보존하는데 신경써주셨으면 하고 썼습니다.


소드아트온라인같은 상황이 한국에서 실제로 발생했는데 정작 플로어 뚫을 때마다 캐시 질러야 한다는 규칙이 있으면 개빡칠듯.


일단은 주키퍼 최고기록. 30스테이지를 넘긴 것도 처음인데 갑자기 사장 얼굴이 나와서 당황;


[속보] 인터넷 실명제 위헌 결정.


새누리당이 뭔가 또 이상한 걸 만들었네요. 그냥 페이스북 쓰는게 더 낫지 않을라나.


지금 룸쌀롱 검색어에 낚여서 안철수 룸쌀롱을 1위 만드셨습니다. 지금 네이버 쓰는 사람들은 성인단어 필터링 이런거 전혀 신경안씁니다. 어 1위가 안철수네 뭐징 이렇게 누르면 이슈가 노출되는거. 네이버에 낚이신 기분 어떠신지.


현재 상황에서 징병제를 아예 폐지하는 것은 좀 무리수가 아닐까 하는데... 거보다 군가산점 부활좀(...)


먼저 미친을 걸지 않기 때문에 정말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대쪽에서 먼저 친추를 건 사람들. 근데 왜 시비트고 욕하곤 사라지고 이러냐. 사라지려면 그냥 사라질 것이지.


싸이가 강남스타일 2탄을 발표했는데 댓글에서는 '현아 이 개갞기' 'WTF' 'ㅈ망' 등등의 리플이 범람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위아더월드.


역시 배의 고동으로는 이게 배가 아픈지 배가 고픈건지 알수가 없다. 이 거지같은 배가...


스프링노트가 없어진다고 하길래 도쿠위키를 한번 설치해봤다. 이거 의외로 설치가 쉽구나.


image


동생이 포항 집 내려간 사이 써 봤는데 너무 편안해서 나도 따라 하나 구입. 19740원.


박시탈 + 면제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다음부터 축구할땐 '이기면 군대 안간다'가 아니라 '지면 군대보내버린다'로 바꿔야 할듯. 군대버프의 약빨이 이정도일줄이야


RT @STUDIOANIMAL : 이번에 메이플 엔젤릭 버스터에 대해서 말들이 많네요. 겨우 이정도로 손발이 템페스트 되시는 항마력이 약하신 분들을 위해 다음에 기회가 되면 더 쎈걸로 보답드리겠습니다!! ^^ #


7갤은 털리고 이유를 만드는 겁니다.


이번 장도리는 올해 장도리 best10 안에 들어갈 것 같다


네이버 밴드 앱은 그야말로 다음 캠프 앱의 네이버 버전 아닌가. 따라쟁이모드 발동인건가.


강남스타일 리액션 비디오를 보면서 안건데 다 공통적으로 웃는 구간이 노홍철이 저질댄스 추는 부분. 저질댄스의 파괴력은 글로벌하군요.










-mazefind (넥홈 / 미투 / 트윗 / 페북 / 구플 / 요즘)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