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최상단 공지사항]
※view 버튼과 제목 옆 +1 버튼을 눌러주시면...제 기분이 좋아집니다(-_-;) 많이 눌러주세요.

삽질에삽질을 2003.07.25 14:54

늑대의유혹 표준어 전환 11

원문


더보기


1차 수정


더보기


[*1] 이게 한경의 생각이든 중얼거린 것이든 바로 뒤의 '버스에 올라탔다'와 같은 줄에 놓을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줄을 바꾸고 작은따옴표 안으로 집어넣었습니다. 
[*2] 간만에 제대로 쓴 용법이 보이는군요. '-든(지)'는 선택이나 조건의 의미를 나타낼 때 씁니다. 기다리는 것은 태성의 선택에 해당하므로 '-든'이 더 어울리겠죠. 한편, '-던(지)'는 과거를 돌이키거나 돌이킨 과거가 지속되고 있을 때 쓰입니다.
예) 그 때 그시절은 얼마나 재미있었던지... 그러나 모두 꿈만 같은 이야기지.
[*3] 원래 '비(를) 맞고'에서 조사가 생략된 것이기 때문에 그대로 띄워 써야 합니다.
[*4] '연신 웃어댔다'는 식으로 쓰는 표현은 잘못된 표현입니다. '잇달아, 연달아, 자꾸'를 나타내는 표현은 '연방'이나 '연발'입니다.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 '계속'이나 '자꾸' 같은 단어들로 바꿔 주면 되겠죠.


2차 수정


더보기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