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이런 컨퍼런스를 갔다왔다. 오전 오후 계속 이어진 강연회 비슷한 거였고 이런저런 사람들 200여명이 자발적으로 모였다. 나같은 경우 영어 수업 빠지고 가긴 좀 그래서[...] 오후 수업을 째고 한번 들어 보았다.




물론 이런 행사의 취지 자체로 만족하는 사람도 있지만, 내가 보기엔 썩 좋게 보이진 않았다. 저번에 포스팅에도 썼지만 내 경우 , 게임의 폭력성은 실제로 큰 문제가 아니며 그 외의 다른 문제 - 특히 사행성 - 가 문제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 컨퍼런스는 하루 종일 '폭력성'을 두고 '폭력성은 없다', '폭력성 없는 유익한 게임도 많다' 식으로만 진행하다가 끝났다.


물론 셧다운제나, 쿨링오프제는 그야말로 '여러가지' 측면에서 말이 안되는 내용이니까 이 규제는 사라져야 한다. 그렇지만 게임계에서 이를 주장하는 방법을 보곤 '이런걸로 해결이 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말마따나 이런 컨퍼런스엔 이른바 종합지 기자도 없었고 정부 관계자가 온 것도 아니다. 그럼 결국 자기들끼리 말하다가 끝난거고 보도 규모도 게임 웹진 수준에서 끝날 것이다. 좀 더 심하게 말하면 자기들끼리 '우리가 하는 거 폭력성 없는거지? 그렇지?' 하다가 끝낸 거다.


내용도 그렇다. 중간중간에 기능성 게임 이야기가 많이 나왔지만... 그런건 기능성 게임 컨퍼런스를 따로 만들어서 하는 것이 훨씬 나았다. 게임은 유용한것도 많습니다. 이런 기능성 게임을 보십시오? 지금 사회 전반에서 욕을 처먹는건 일반적인 온라인 게임이다. 즉, '유용한 게임이 있다'는 그런 사실이 '일반적인 게임이 문제가 많다'는 반론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진짜 제대로 된 주장을 하려면 '일반적인 게임에서 문제가 없다'. '일부 게임에서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를 위한 규제도 문제가 있다'라는 식으로 해결을 봐야 한다. 근데 이 두가지 내용은 적어도 내가 듣는 동안 잠깐 한마디 나온게 전부였다.


이름도 그렇다. 게임 '편견' 타파 페스티벌이라고 써져 있었지만 폭력성 이야기만 나오다가 끝난 것은 정말 실망스럽다. '사행성'이라거나 '중독성'이라는 이야기는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거기 모인 수많은 사람 중 메이플스토리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그런데 그 게임 관계자들이 하는 말은 '메이플은 폭력성이 없다' 수준에서 끝났다. 그걸 누가 몰라? 그런 일반적인 게임을 모르는 이야긴 일반인들 모아놓고 해야 될 말이지. 거기 참석자가 죄다 게임 개발자/기획자/게임회사 지망생들 이었다면 논의의 주제는 '폭력성도 없는 게임은 왜 욕을 먹는가?'가 되었어야 했다.


길게 적었지만... 결국 이 컨퍼런스, 자기들끼리 모여서 쑥덕쑥덕거리다가 끝난 것 아닌가. 정부가 어떤 잘못이 있는지, 그리고 이런저런 게임도 있다 이야기는 나왔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게임계는 구체적으로 어떤 걸 해야 하는지, 우리의 잘못은 없었는지 하는 내용은 한마디도 없었지 않는가.


웹툰의 경우는 심의에 반대해서 상당수의 웹툰이 no cut 배너를 달았고, 웹툰 작가들이 방심위 건물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이 컨퍼런스 마지막에 나온 어떤 만화가의 이야기론 조만간 웹툰 작가 협의회도 만들어질 예정이라고. 게임계는 왜 이렇게 못하나. 일개 게임유저가 보기에도 답답하기 그지없다.


결론 - 이런거 가지 말고 그냥 수업 들을껄.



-mazefind (넥홈미투 / 트윗 / 페북 / 구플 / 요즘)

반응형
  1. 토자라 2012.03.19 00:27

    솔직히 높으신 분들이 게임디스식으로 말하는 주장 다 제껴놓고 본다면 공통점은 딱 한가지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바로 자신들의 희생양이 필요한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글을 보니 저기 있는 컨퍼런스측의 주장도 딱까놓고 말해서 결국에는 높으신분들에게 변명하려고밖에 보이지 않군요.

    인류역사에서 참 아쉬운것은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 그것이 바람직하지 않은 짓이라도 정당화 한다는것입니다. 대표적으로 영국이 중국에게 마약(아편)팔아먹으려고 한 전쟁이지요.
    물론 게임도 예외는 아닐것입니다.

    인간이 이기심이 있다면 아마 이 비극은 계속 이어질듯 합니다. 그리고 이글을 쓰신 님(당신이라고 쓰지 않았습니다.)에게도, 저에게도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이런 비극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겠죠.

    하지만 전 게임자체의 문제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높으신분들의 주장은 지나친것이 있고, 그분들은 그들만의 잣대로 보는것도 있지만, 게임자체로 일어나는 반인륜적인 사건들은 분명 게임계가 극복해야할 문제라고 저는 생 . 각 . 합 . 니 . 다.

    • Favicon of https://maplestory.pe.kr mazefind 2012.03.19 01:01 신고

      높으신 분들에 대한 변명도 아닙니다. 저 자리에는 토자라님이 생각하는 '높은 분'이 참석하지도 않았으니까요. 그냥 게임업계 사람들끼리 자기합리화 하고 끝난 거. 하지만 게임은 마약이 아니니까 아편전쟁하고의 비유는 좀 무리수인듯.

      근데, 마지막에 강조점은 뭐하러...

    • Favicon of http://blog.naver.com/akinos/ 토자라 2012.03.19 09:43

      변명이나 합리화나.. 높으신분들 말에 대해서 자극받은건 그게 그거 아닐까요.

      저도 물론 게임은 마약이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게임이 인간성을 잃게 하는 촉매라고는 생각합니다. 당장 따져봐도 주변에 현실이 힘들어서 아예 게임생활로 도피하니 말이죠.

      그리고 게임 자체를 아편전쟁에 빗댄것이 아니라, 높으신분들의 행동을 아편전쟁에 빗댄것입니다.

      이렇게 게임때문에 인간성을 잃어버리기 이전에 그렇게 궁지에 몰리도록한 사회가 잘못됬다고 저도 말하고 싶지만, 그렇게 따지면 모든것을 원인을 원흉으로 따져야 하니말이죠. 게임속의 생활이 너무 좋아서 그곳에 빠져나오지 못하게 하는것도 게임입니다. 마약과는 다를수도 있겠지만, 본질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강조점에 대해서는 그저 댓글을 달때 이렇게 쓰면 좀더 인상적이지 않을까? 라고 생각해서 달아두었습니다. 지난번처럼 오해는 없었으면 좋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