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단 공지사항]
자잘하게 건드렸습니다. 맞춤엔진과 광고 위주로...

카테고리 변경

2017년 이후 블로그 봉인해제가 되었는데도 그간 글을 많이 쓰지 못하고 일기장 백업 이상을 하지 못했던 이유를 생각해 보았는데 - 내가 좀 귀찮아서, 아니면 쓸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는 것도 이유가 되겠지만 - 블로그에 글을 쓰려고 할 때 지금까지의 블로그 틀에 맞춰서 글을 쓰려고 하니 포기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게다가 게임 글(특히 메이플은 접기도 했고)은 잘 적지도 않게 되었고.

그래서 2017년 이전 카테고리는 과감히 정리하고 나머지는 일상 글 위주의 카테고리를 새로 만들어서 위로 올려두었다. 물론 이렇게 한다고 제대로 적지는 않겠지만, 나도 이제는 맛집 글이라든지 뭘 샀다던지 하는 인싸느낌 글을 적어볼 건덕지가 생겼다. 여기에 이의를 둘 수 있겠다.

열심히 좀 쓰자. 일기도 마찬가지로 좀 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