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댓글을 달아달라는 호소에도 불구하고 달리지 않는 댓글에 절망하며 타이틀 변경 완료.

의욕이 꺽여서인지 상당한 날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