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어를 잘하는 사람은 꼭 필요하고 그게 분명 국가경쟁력에 도움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대상이 전국민일 필요는 없다. 영어권 사이트 돌아다니면서 느낀 건데, 영어 문법 공부보다 영어 통신어 교육을 해 주는 것이 좀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인데 그다지 실현가능성이 없으므로 패스.

 

* 우리나라의 많은 사람들이 '해외에서 그 동영상이 보일지 안보일지'라는 변수를 따질 것이라고는 생각치 않는다. 초고화질 동영상을 보다가 '해외에서도 보이니까' 저화질 동영상이 보인다면 그걸 용납할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한국어판 유튜브'가 우리나라에서 성공할지는 그런 측면에서도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다른 분들은 마치

해외 재생이 된다는 장점 > 저화질/불편한 인터페이스

인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그건 해외니까 그런거고...국내에서도 그 공식이 통하느냐가 문제지.

그런 의미에서 한국어판 유튜브의 가장 큰 숙제는 고화질 영상 시스템이 아닐까나...


덧:유튜브 문제는 구글이 그 정확하다는 알고리즘을 가지고 한국에서 진짜 성공했는가 - 라는 질문과 크게 다를 바가 없는 것 같은데...

 

* 커뮤니티 사이트의 자유게시판에서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패밀리(위원회) 놀이다. 플포/소야/메스 에다가 아이두까지 활동해본 내가 보기에 가장 주의할 것은 '팸'. 이거 제대로 뭉쳐지면 감당이 안된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