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블 발행을 끊었으니 좀 편하게 이야기를 해보면,

 

1. 블로그 컨퍼런스라고 하지 않고 블로거를 위한 강연회 라고 했으면 불만이 조금이 줄었...을까?

 

2. 강의 연속이라면 나도 가보고 싶다. 필기 열심히 해보고 싶었다...근데 떨어졌다는거.

 

3. [블로거=일반시민] 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만남이 없었던 것은 그 행사의 문제가 아니라 블로거라고 적고 '사람들'이라고 읽은 그런 사람들간의 공통성이 없었기 때문이 아닐까. 만약 '사진 블로그 컨퍼런스' 라거나 'IT 블로그 컨퍼런스'라면 어땠을까? 아니면 '만화/애니 블로그 모임'이었다면?

 

 

...옙 안가본 놈은 이쯤에서 버로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