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위에도 적혀 있지만 이번 달 목표는 트위터와 미투데이, 그리고 방송에 대해서 제가 알고 있는 전부를 최대한 쉽게 적는 겁니다. 근데 이 블로그는 이걸 다 적기엔 좀 미묘해서리 블로그를 따로 개설했습니다.
토트(thoth)라고 제로보드→XE→텍스타일 이라는 꽤 복잡한 계보의 블로그 서비스를 가입형으로 개량한 것입니다. 제로보드를 만져보지 않은 저에겐 스킨설정조차 제대로 하지 못할 정도로 복잡해서[...] 그냥 그러려니 하고 쓸랍니다.


뭐야 이 태그는 무서워

글 쓰기야 스프링노트를 어느 정도 쓰고 나서 하는 거라 굳이 XE용 에디터(흔히 말하는 네이버 파워에디터)가 아니라도 그럭저럭 잘 쓰겠는데 스킨은 겁나서 건드리지도 못하겠네요. 이용자가 많지 않으니 참고할만한 자료조차 없고 공식문서도 없어;;; 예전 아이두블로그를 쓰는 듯한 이 느낌은 참 오랫만입니다.

결론은 오늘부터 쓴다는 겁니다. 이제 시작이지만 부디 많이 들러주시길.


-mazefind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