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아실거라 생각합니다.
'홍보자료에 메이플스토리를 언급하면 대부분 망한다'는 메이플의 저주를...
심지어 자기네 회사에서 만든 카바티나조차 이 저주를 눈치채지 못하고 '메이플을 졸업생을 위한'어쩌구라고 했다가 서비스종료 크리티컬을 먹었죠. 텐비는 위젯 개발자가 뛰쳐나가 만든 게임이라서 메이플이라는 단어가 들어갈 수밖에 없었는데 메이플과 비교해서는 쪽도 못 쓰고 있습니다. 이 외에 괜히 메이플스토리 경쟁자라고 보도냈다가 망하거나 시망된 드보르잡 게임(펀치몬스터, 시크릿어드벤쳐, 윈드슬레이어, 드래곤잼, 루딕스온라인 등등등)은 상당수 존재. 그나마 살아남은 게임은 괴혼과 라테일이었는데 두 게임 모두 보도자료에 '메이플'이란 단어는 없었던 걸로 압니다. 다만, 간담회에서 질문이 오니까 답변을 한 정도랄까.
아무튼, 메이플 유저들은 메이플을 미친듯이 욕하고 까는데 정작 메이플과 비슷하다는 게임이 출시되었다고 보도자료를 날리면 죄다 쪽박을 차는 이 저주는 굉장히 재미있습니다. 그래도 메이플과 비슷한 수준의 게임이 없을 수도 있고(시크릿어드벤쳐는 꽤 재미있었는데;), 기존 유저가 다 메이플을 하니까 떠나지 못한다는 선점효과가 있을수도 있습니다. 어쨌거나 웹을 돌다가 우연찮게 이 포스팅을 발견하신 게임 마케터 분이 있다면 보도자료에 메이플스토리 라는 단어 박아넣지 마세요. 메이플 유저인 내가 하는 말이니까 확실하다구.


아무튼지간에, 이 게임이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저는 이 게임이 망할거라는 걸 직감했습니다.
이 저주는 삿대질의 저주만큼 강력한 거라서 말이죠.


그보다, 메이플이라기보다는 라테일을 더 닮은 것 같지 않냐능?
게임성을 읽어보면 어째서인지 메탈슬러그 끼가 보이고. 게임 이름만 들으면 리나 슬레이어스가...


-mazefind

반응형
  1. 2010.02.15 22:40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