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단 공지사항]
자잘하게 건드렸습니다. 맞춤엔진과 광고 위주로...

Ctrl+V life 2005. 1. 31. 20:14

050131

할일

* 플래닛 참고 → Mapleinfo & CF 몬스터정보 업데이트 // 롬바드등등 추가는 좀 나중에.

* 3차직업 스킬데이터 계속 정리하기 (일본사이트 참고할것. 현재는 일본사이트가 한국보다 더 최신)

* 그림판 교정기 하나 올리기...아마도

* 테섭사이트에 버그 하나 제보할 것.(발생일 : 약 26일 전후)

* 목욕하러 가자.

* 차후 쓸 포스트 - KartLife

 

할말

 

* 아이두블로그에 메이플 관련 블로그가 상당수 증가했...아, 저 때문이군요. 아무튼, 일단 아이두 메인에 뜨는건 죄다 읽어봅니다만 뭔가 어설프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생각해보니깐, 그런 블로그는 전부 메이플에 관한 내용만 있더군요. 이건 일종의 고정관념 같습니다. 정보가 있으면 올 것이다 - 큰 착각입니다. 정보가 있는 사이트에서 보던 사람들이 블로그에 옮겨진 정보를 보러 2중방문을 하지 않기 때문.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컨텐츠는 '일기'. 메이플이건 일상이건, 매일 쓰건 안 쓰건, 저같이 잡설이 있어야 사람이 읽으려 들지 않겠습니까[......] 저같은 경우는 중1때부터 공책으로 쓴 것만 6년 반. 그 이후는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전전하며 인터넷 잡설(겸 일기). graymonolog 님같이 메이플의 이야기가 있으면서 다른 이야기(뉴스 포함)도 있는 블로그가 전문블로그보다 더 낫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아니, 그 이전에 블로그운영은 사람의 지구력과도 관계되죠. 제가 봐온 많은 블로그로 볼때

[ 개설 → 개설글을 적는다 → 자기가 어디서 봤던 뭔가를 퍼온다 → 그렇게 몇개 더 퍼온다 → 아무도 안오니까 블로그 폐쇄(또는 갱신 중단) ] 이런 절차를 밟기 쉽습니다. ... 다 그런건 아니고;;;

└간단한 팁이지만 지금 보고 있는 이 블로그스킨은 상단부에 그림태그(img src)를 넣을 수 있는데 기타 다른 태그까지 겹쳐쓰다보면 다음에 수정할때 태그가 사라져버리는 현상이 나타나더군요. 저같은 경우 마지막에 <a href=></a>(주소쓰지말고)를 붙이니까 해결되더군요. 참고하시길.

 

* 최근 카페+인벤쪽 제보를 전부 메일로 받다보니 메일함이 폭주하고 있습니다. 단순제보는 답멜이 없지만 질문이 끼여 있으면 95%의 확률로 답멜을 보냈습니다. 5%는 모르거나 보내려고 했는데 까먹거나 둘 중의 하나이므로 너무 섭섭해하지 마시길[...]
└ 그래서 메일함 정리를 했습니다. 답멜을 정리하다보니 위(↑)의 메일이 보이더군요. 2005.1 테섭 초기화 전 우수테스터 뽑는다면서 메일 보내라고 할때 미칠듯이 보냈던 메일입니다. 정확히는 기억이 안나는데 한 17통정도 보낸 것 같습니다. 버그로치면 25개 정도. 그런데 지금 살펴보니까 (놀랍게도) 그 메일을 다 읽기는 읽었더군요. 물론 실제로 버그도 다 고쳤고

 

* 인벤사이트에서 본격적으로 퀘스트 공략에...들어갈지도 모릅니다...왜 애매하냐면 일단 저는 그렇게 많은 퀘스트기사를 쓰는 것이 아니라 전부 올릴 수 있다 - 라고 확신을 가지고 말 못하겠군요. 상당한 문제가 있는[...] 조교챙 퀘스트는 제가 써볼 계획입니다.

└ 사실 메인에 올라오는 기사 중 제가 수정을 하나도 안 하고 올리는 기사는 거의 없습니다. 이건 PF시절에서도 마찬가지였죠. 특히 모다님 기사는 맨날 게임을 개임이라고 적어서 꽤나 고생했습니다.(한번 심하게 걸리고 고치긴 했지만...실로 오타대마왕-_-) 그 외에 이미지기사도 적든 안 적든 제가 고친게 많습니다. 이번 패치기사 2종(* *)도 교정이 있습니다. 정답 겸 강좌는 자고 일어나서.

└그러고보니 요즘 퀘스트때문에 하나도 제보가 오지 않았던 스카이세이버나 그레이류 몬스터의 제보가 부쩍 늘었습니다(대표적으로 바나드 - 녹마로)

 

* 자쿰에 대한 일본 글 중에서 이런 글을 보았습니다.

[이제서야 말하지만, 지금의 플레이상태는 읽다가 질린 만화같은 상태입니다. 읽어 질린 만화는 오랫만에 읽어야 재미있으니까, 그렇게 생각되는 날까지 로그인이 줄어듭니다.]

└사실 자쿰의 투구는 '자쿰으로 사람을 몰리게 하기 위한' 미끼였습니다. 근데 막상 뚜껑이 열리고 엄청난 능력치가 공개되자 일본쪽에서도 부작용이 나타나는 듯 합니다. 대표적으로

[ 자쿰 투구가 나온다 → 능력치 향상 → 자쿰을 더 쉽게 잡는다 → 자쿰투구 물량 증가  → 가격하락 → 많은 사람들이 산다 → 착용레벨이 낮으므로 최악의 밸런스파괴템으로 변신 ]

라는 시나리오. 이 증상은 마치 월드컵증후군이나 휴가증후군(=월요병)과 비슷한 증상입니다. 유저로써 할 수 있는 걸 다 했기 때문에 심리적 허탈감에 빠지는거죠. 그 외에 [ 이제 더 할것이 없다 ]라는 의견도 많습니다만 저는 여기에 동의하지 않으므로 패스. [왜 80아대와 둔기가 자쿰드롭이냐]는 향후 패치를 기다려봐야 알 수 있을듯합니다. 색깔로 보면 '나는 특별아이템'이라고 써놓은듯한 느낌이 들어군요. 일반아이템이 나올지도 모르니깐 =ㅅ=)

└어쨌거나 이 자쿰투구라는거. 사람 관심끌려고 만든 거였는데 막상 풀리고 이런 부작용이 생기는거 ... 확실히 위젯의 판단 미스군요. 한국에는 깨질 경우를 대비해 보완 패치라도 미리 해둬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만; (특히 자쿰투구를 1명이 싹쓸이할수 있다는 점은 정말 치명적입니다.(정보출처 : game10.2ch.net/mmo) 퀘템같이 1인 습득개수에 제한을 둬야 하지 않을까 싶군요)

 

-------------------------------------------------

☆열렬한구독자☆   1.31 10:27am

뭔가 어설프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생각해보니깐, 그런 블로그는 전부 메이플에 관한 내용만 있더군요. 이건 일종의 고정관념 같습니다...(혹시 저보고 하는 말씀일지도.. ㅠㅠ)
아... 저도 그냥 메이플일기 같은거나 써야 겠습니다... (민망_)

BAD사악   1.31 11:26am

몸에 때깔 잘 내고 오세요 -_-).. 저는 남의 일기 읽는게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답니다. 저는 일기 쓰는게 조까 이상해서 ,[통일성노] 그리고 자쿰 투구를 한명이 싹쓸이 한다면.. 컨트롤 느린 저는 자쿰잡아봤자 경치만 오르고.. 득은 -_-)..오노

익명질문자   1.31 12:03pm

쿠커스(npc)-초콜렛 만들어 주는 npc 진짜 각 대륙에 있는건가요?
그렇다면 무슨 마을?....

헤네시스에 있다고 들었고 루디쪽에도 있습니다. 오시리아는 모르겠군요; - mazefind 1.31 01:07pm

Taesin.K   1.31 04:08pm

↑'오시리아'는 루디와 올비&엘나스를 합쳐 부르는 말입니다[...]

문제는 아무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겁니다 - mazefind 1.31 07:14pm

graymonolog   1.31 06:53pm

이거 간접광고가 된 건가-_-;;; 태그 관련 팁은 감사합니다. 늘 날아가서 고민 중이었습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