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단 공지사항]
자잘하게 건드렸습니다. 맞춤엔진과 광고 위주로...

(~2017)/Ctrl+V Think 2005. 3. 15. 22:45

19단에 관한 짧은 이야기

나는 수학을 극도로 싫어하는 사람 중 하나다. 수학도 싫지만 산수도 정말 싫어하는 사람중 하나다.

 

초등학교 4학년때 구구단을 하라고 하더라. 아니 하는 것도 아니고 외우라고 하더라. 그래서 외웠다. 그런데 그 외우는 속도가 꽤나 느려서 남들이 다 외웠는데도 나는 그 시점에서 한달이나 지난 후에 다 외웠다. 수 자체에 매우 약하다. 중학교때나 고등학교때나 수학은 정말 취약해서 중/고 합쳐서 우 이상을 받은 적은 단 1번뿐이고 고등학교 6번의 내신성적표중 5장에서 수학 가/양 을 맞았다. 수학은 그야말로 나의 원수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19단을 외워야 한다고 신문에서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더라. 들리는 말로는 머리에 좋다는데 그에 만만치않게 별로라는 주장도 많다. 솔직히 말하면 저런 걸 외우라고 시키는 자체가 아동학대다. 나는 답이 100단위가 넘어가면 당연히 곱셈식을 통한 계산을 해야 한다고 알고 있다. 32*57 이라는 계산은 1*1에서 9*9까지의 한자리 수의 곱셈으로 해결할 수 있다. 기초적인 사실이기 때문에 외워야 할 필요성을 느끼는 것이다.

 

그럼 10*1부터 19*19는 어디에 써먹는 것인가?

 

도저히 쉽게 생각해낼 수가 없다. 그 정도로 쓸모없는 것을 왜 외워야 하는 것인가. 18*14 같은 곱셈이 일상 생활에서 자주 쓰이는가? 아니면 다른 분야에 응용되는 것인가.

 

 

우리가 자주 치는 타자, 그리고 한글2000같은 프로그램의 사용법 등을 외우는 사람은 많다. 그러나 그걸 가지고 기억력이 좋아진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다. 19단을 쓰면 기억력이 좋아질까? 지금까지의 수학과 원수를 졌던 나는 과감히 '즐'이라고 말해줄수 있다. 차라리 그거 외울 시간에 빌리지 손가락 깨는 타이밍을 외우라고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