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단 공지사항]
자잘하게 건드렸습니다. 맞춤엔진과 광고 위주로...

삽질에삽질을 2003.09.05 13:49

늑대의유혹 표준어 전환 15

원문


더보기


1차 수정


더보기


[*1] 억양은 내려갈 수 있지만 의문문이기 때문에 ? 를 써야 합니다. 귀여니의 글은 이런 면이 강하군요. ! 나 ? 를 써야 하는 곳에 ... 을 박아버린다든지 하는 거요.
[*2] '흘끗' '흘끔'이나 '힐끔'이 맞습니다. '힐끗'은 없습니다. (이건 제가 처음 안 사실이라서 적는 거에요-_-;)
[*3] '-이' 나 '-히' 는 '부사화 접미사'라고 부릅니다. 단어를 그대로 풀면, "뒤에 붙어서 용언을 꾸미는 역할을 하도록 만드는"말이란 뜻이죠. 이것에 관한 풀이는 한글맞춤법 제51항에 풀이되어 있습니다.
[51항:부사의 끝음절이 분명히 "이"로만 나는 것은 "-이"로 적고, "히"로만 나거나 "이"나 "히"로 나는 것은 "히-"로 적는다]
보통 '-이'를 쓰는 경우는
1) '-하다'가 붙을 수 있는 어근 가운데 끝 음절이 'ㅅ'받침으로 끝나는 경우(지긋이)
2) 어간이 'ㅂ'불규칙 용언인 경우(곱다:고이)
3) '-하다'가 붙지 않는 용언 어간에 결합하는 부사화 접미사 (같이, 많이)
4) 같은 말이 겹쳐진 첩어로서, 뒤에 '-하다'가 붙지 못하는 경우(간간이, 겹겹이, 나날이, 줄줄이)
5) 부사와 결합하는 경우(곰곰이, 더욱이, 오뚝이)
6) 'ㅈ, ㅌ, ㅍ, ㅎ' 받침 뒤(짖궂이, 같이, 깊이)
7) 'ㄱ' 받침 뒤(앞 단어가 대부분 한글)(큼직이, 그윽이, 촉촉이) 

그리고 '-히'를 쓰는 경우는
1) '하다'가 붙어서 된 어근에 '-히'가 결합하여 된 부사 가운데, 어근의 끝 음절이 'ㅅ' 받침이 아닌 것(가만히, 각별히, 과감히, 열심히)
2) [이]또는 [히]로 발음되는 경우. 또는 [히]로만 발음되는 경우.
3) 'ㄱ' 받침 뒤(앞 단어가 대부분 한자)(솔직히, 속히, 특히)
4) '연' 다음에서 (망연히, 자연히, 막연히)
5) 'ㄴ' 받침 뒤에서 (가만히, 무단히, 사뿐히, 차근히, 편히, 흔히)
이건 제가 좀더 공부를 한 다음에...
[*4] 이런 말을 쓰려고 할때 가장 많이 실수하는 부분이 '-ㄹ'을 붙인다는 점입니다. '-려니-','-려다-','-려면-','-려고-','-려는-' 어미를 붙일 때, 받침에 'ㄹ'이 없는데도 'ㄹ'을 붙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경우입니다. 저렇게 원문같이 띄어 읽는 경우가 있는데 그건 읽는 것을 잘못하는 경우입니다.
[*5] 여기서의 '하다'는 접미사로 명사 뒤에 붙어서 동사를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사전을 찾다가 단어 뒤에 [하다형 자동사][하다형 타동사]가 있으면 뒤에 '-하다'를 붙여서 동사로 만들 수 있다는 뜻입니다. 즉 여기선 '거짓말하다'는 하나의 동사이기 때문에 붙여야 하고 의존명사인 '거' 앞을 띄어야 합니다. (의존명사 앞은 띄우는 거란 이야기는 수도 없이 합니다.)
[*6] '머리에 헹가래친다'는 표현은 워낙 독특해서 그냥 놔두기로 합니다. '행가래'는 틀린 표현입니다.


2차 수정


더보기


[*1] 다시 따옴표 붙였습니다. 어휴. 자꾸 깜빡깜빡하네요.
[*2] 1차에서 못 고친 건데 다시 고쳤습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